default_setNet1_2

이번 주말 서울 남산공원 벚꽃 절정

기사승인 2017.04.15  09:46:52

공유
default_news_ad1

- 남산둘레길 따라 만개한 벚꽃 구경하며 올 봄 마지막 벚꽃 즐기기

   
▲ 서울시는 남산공원의 벚꽃이 이번 주말 만개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올 봄 서울의 마지막 벚꽃놀이 장소로 이번 주말의 남산공원을 추천한다고 소개했다.

올해 서울의 벚꽃은 4월 6일 개화했고, 석촌호수 벚꽃축제와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가 4월 9일 막을 내리면서 이제는 남산공원이 봄맞이 벚꽃 향연의 끝을 장식한다고 밝혔다.

남산공원은 석촌호수와 여의도 같은 서울 도심보다 온도가 2~3도 가량 낮아 매년 벚꽃이 일주일 정도 늦게 개화하여 서울에서 가장 늦게 벚꽃이 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울시는 현재 남산도서관 앞 남측순환로 및 남산둘레길 북측순환로 모두 벚꽃이 만개했음을 알리며, 이번 주말 남산에서의 벚꽃이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했다.

남산의 벚꽃길은 왕벚나무와 산벚나무가 줄지어 있는 남산둘레길 북측순환로와 왕벚나무가 자생하는 남산도서관 앞 남측순환로가 가장 유명하다. 
 
특히, 북측순환로 벚꽃길은 차량과 자전거의 통행을 금지시켜 남산에서 가장 쾌적하게 걸을 수 있는 길이며, 남측순환로 벚꽃길은 왕벚나무가 터널을 이루어 도심한복판이지만 숲 속에 온 듯한 색다른 경치를 제공한다.
 
최광빈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바쁜 일상으로 아직 벚꽃을 못 본 시민들과 만개시기를 놓쳐 벚꽃놀이를 못 즐긴 시민들이 가족 또는 연인과 함께 봄바람에 벚꽃이 흩날리는 남산에서 봄을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남산공원은 고도에 따라 개화시기가 달라, 남산 정상부는 다음 주 중 벚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했다.

   
▲ 남산공원 벚꽃길 안내(사진 서울시)
 

유소영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