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석찬 달라스한인회장 사임, 차기 회장에 박명희 부회장

기사승인 2018.12.03  15:29:16

공유
default_news_ad1

- 재임 기간 동안 코리안페스티벌 성공적 개최 등 성과

   
▲ 유석찬 35대 달라스한인회장이  임기 종료를 1년 앞두고 일신상의 이유로 회장 직에서 물러났다. 유 회장의 잔여 임기동안 한인회를 이끌어 갈 차기 회장에는 박명희 부회장이 선출됐다. 사임 인사하는 유석찬 전 회장 (사진 달라스한인회)

유석찬 35대 달라스한인회장이 임기 종료를 1년 앞두고 일신상의 이유로 회장 직에서 물러났다.

이에 달라스한인회는 11월 28일 저녁 한인문화회관 아트홀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박명희 부회장이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박명희 신임회장은 유 전 회장의 잔여임기 1년 동안 한인회를 이끌어 가게 된다.

유석찬 회장은 지난 2015년 말 34대 달라스한인회장으로 당선돼 이듬해 1월부터 2년 동안 임기를 마치고, 지난해 말 차기 회장에 출마자가 없어 35대 회장으로 다시 선출됐다.

   
▲ 2019년 1월부터 1년 간 달라스 한인회를 이끌어갈 박명희 차기회장 당선자가 인사말을 하고있다. (사진 달라스한인회)
 
당시 유석찬 회장은 건강과 개인 사업을 이유로 연임을 고사했지만 이사진의 강력한 요청으로 1년만 더 하고 회장 직을 차기주자에게 넘기겠다는 의사를 밝힌바 있다.

유 회장은 한인회장으로 재임하는 3년 동안 달라스 코리안페스티벌을 미주 최고의 한인축제로 자리 매김하는 등, 양적으로 질적으로 달라스의 위상을 높였으며, 모범적으로 동포들을 위해 헌신해 왔다는 공로를 높이 평가받아 왔다.
 

서정필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