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소벤처기업 수출확대 위한 해외거점 전략 워크숍 열려

기사승인 2019.02.12  15:09:02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진공 이사장 비롯해 14개국 23개 해외거점 주재관, 해외마케팅 담당 임직원 50여 명이 참석

   
▲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 이하 중진공)은 2월 7일과 8일 양일간 중진공 서울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과 수출확대를 위한 해외거점 전략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 중소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 이하 중진공)은 2월 7일과 8일 양일간 중진공 서울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과 수출확대를 위한 해외거점 전략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을 비롯해 14개국 23개 해외거점 주재관, 해외마케팅 담당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해 해외거점 간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 및 시장개척 총력지원을 다짐하고, 국가별 경제동향과 중소벤처기업 진출 성공사례, 현지화 전략 등을 발표하며 상호 벤치마킹의 시간을 가졌다.

이상직 이사장은 “전국 17개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육성한 청년CEO를 중진공 해외거점으로 연계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글로벌 유니콘기업을 육성할 것”이라며, “중진공 해외거점에 공유오피스를 신설해 중소벤처기업의 현지 접근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기자동차, 스마트공장 등 해외 거점별 특성화 지원 ▲해외 바이어, 홈쇼핑 등에 중소벤처기업 혁신제품 소싱 ▲신남방, 신북방국가로 기술 수출 확대 ▲해외 창업기관과 협업 네트워크 구축 ▲시애틀 등에 신규 설치하는 글로벌혁신성장센터 설립 계획 및 운영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워크숍을 직접 주재한 이상직 이사장은 “중진공은 그간 수출인큐베이터를 통해 5천여개사, 67억불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며, “중진공 해외거점을 중소벤처기업 글로벌 혁신성장 전초기지로 확 바꿔 지역별 특성에 맞게 제품 소싱, 기술 수출 등을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워크숍 참석자들과의 기념촬영.(사진 중소기업진흥공단)

정소영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