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2월 21~22일 공식 방한

기사승인 2019.02.15  11:49:19

공유
default_news_ad1

- 22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서 양국 간 실질협력 확대 방안 논의

   
▲ 청와대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2월 21일부터 22일까지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한다고 전했다. 지난해 7월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방문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총리 (사진 청와대)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2월 21일부터 22일까지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방한하는 모디 총리는 2019년 들어 우리나라를 국빈으로 방한하는 첫 외국 정상이며 모디 총리의 이번 방한은 지난 2015년 이후 4년만이다. 이번 방한은 지난해 7월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에 대한 답방의 의미도 있다고 김 대변인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22일 정상회담을 갖고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후 국빈오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그동안 다져 온 우의와 신뢰를 바탕으로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서 양국 간 실질협력을 기존의 교역·투자, 인적·문화 교류를 넘어 ▲인프라 ▲과학기술 ▲우주 ▲방위산업 등 분야로 확대해 양국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구체 방안에 대해 중점 협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 정상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인도 측의 전폭적인 지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한반도를 넘어 역내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다.

또한 양 정상은 작년 7월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 당시 합의했던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을 조화롭게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김의겸 대변인은 정했다.

한편 인도는 세계 2위의 인구와 세계 6위의 경제규모를 보유하고, 약 7%의 높은 경제성장을 지속하면서 글로벌 경제 대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나라로,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이다.

현재 세계 6위 경제규모를 보유한 인도는 지속적으로 7% 대의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면서 경제 대국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이기도 하다.
 

서정필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