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외국 치안관계자’ 초청 재외국민 보호 협력 강화

기사승인 2019.06.10  10:23:02

공유
default_news_ad1

- 외교부, 필리핀·베트남·중국·호주 등 11개국 치안관계자 초청…정부의 재외국민보호제도 소개

   
▲ 외교부는 6월 3일부터 8일까지 해외에서 우리국민 관련 사건·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필리핀, 베트남, 중국, 호주 등 11개 국가의 치안관계자 초청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외교부)

외교부는 6월 3일부터 8일까지 해외에서 우리국민 관련 사건·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필리핀, 베트남, 중국, 호주 등 11개 국가의 치안관계자 초청 행사를 개최했다고 6월 8일 밝혔다.

외교부는 재외국민 보호역량 강화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매년 2회 해외 치안관계자를 초청하는 ‘재외국민 보호 협력사업’을 시행해오고 있다.

외교부는 이번에 방한한 외국 치안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재외국민보호를 위해 24시간 운영되고 있는 해외안전지킴센터 및 영사콜센터, 여행경보제도 등 우리 정부의 재외국민보호제도를 상세히 소개했다.
 
또한, 연간 해외를 방문하는 우리 국민이 3천만 명에 달하는 만큼 이번에 방한한 치안 관계자들을 포함한 해당국 정부가 각 국가에 방문 또는 체류하는 우리 국민 보호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연 80만명의 우리국민이 방문하는 필리핀 막탄섬 라푸라푸시 리무엘 에스토오번 경찰서장을 비롯한 치안 관계자들은 향후 자국을 방문하거나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들의 안전과 보호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답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외국 치안당국이 재외 우리국민 보호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산이라는 깊은 인식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해외 치안당국과의 협력기반 강화 등 재외국민보호 역량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현수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