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이카 ‘제43회 개발협력포럼’ 개최

기사승인 2019.07.05  17:01:35

공유
default_news_ad1

- 개도국 내 사업 사례 살피며 사회적 경제 활성화 운영전략, 방향성 필요 공감

▲ 한국국제협력단은 7월 5일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단체사진 (사진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협력단(이사장 이미경, 코이카)은 7월 5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협력단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사회적경제를 통한 국제개발협력 사업 전략’을 주제로 열렸으며 국제기구, NGO, 학계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최근 국제사회는 국가 간 경제 불평등보다 국가 내 빈부격차 심화로 인권, 일자리 창출, 교육 기회균등 실현 등 사회적 가치 창출 중요해지고 있는데 이번 포럼도 그 흐름에 맞춰 국가 내 빈부격차 심화로 인한 인권, 일자리창출, 교육기회 균등 등을 주제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방향성에 대해 짚었다.

아울러 개발도상국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접근방법 및 국제개발원조(ODA) 사업모델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 한국국제협력단은 7월 5일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개회사 하는 박재신 코이카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 (사진 한국국제협력단)

이번 포럼은 박재신 코이카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의 개회사로 시작돼 4개의 세션으로 이어졌다.

박 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코이카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사회적 경제 사업모델을 적극 발굴하고 있다”며 “오늘 포럼에서 사회적 경제에 대한 의견 교환, 비평을 통해 사회적 경제 실현이 활성화되고 공정무역, 대안기술을 잇는 또 다른 사회적 경제 사업 아이템이 발굴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한국국제협력단은 7월 5일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첫 세션 발표에 나선 한상일 교수 (사진 한국국제협력단)

‘국제개발협력에서의 사회적 경제’라는 주제로 첫 세션을 진행한 한상일 연세대 교수는 사회적 경제 발전 배경과 의미를 살폈다. 

동시에 국제개발협력에서 사회젹 경제가 갖고 있는 중요성을 짚으며 필요 역량 및 방향성을 논의했다.

▲ 한국국제협력단은 7월 5일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두번째 세션에서 발표하는 최진경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사무국 사업팀장  (사진 한국국제협력단)

두 번째 세션에서는 최진경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사무국 사업팀장은 선진공여국과 개발도상국 간의 파트너십을 통한 사회적경제프로그램 사례를 조명하며 ODA가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을 발표했다.

▲ 한국국제협력단은 7월 5일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세번째 세션을 진행중인 양동화 피스커피 간사 (사진 한국국제협력단)

다음으로 세 번째 세션에서는 양동화 피스커피 간사가 연단에 올랐다. 양 팀장은 이 자리에서 ‘YMCA 피스커피 프로젝트’ 사례를 갖고 사회적 경제를 통한 기업의 발전과정과 향후 도전과제를 논의했다.

▲ 한국국제협력단은 7월 5일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네 번째 세션에서 발표하는 임예지 씨 (사진 한국국제협력단)

마지막 네 번째 세션에서는 코이카 혁신사업실에서 일하는 임예지 씨가 코이카가 제시하는 사회적경제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포용적 비즈니스 프로그램(IBS)을 소개했다. IBS는 민간기업이 본연의 비즈니스를 바탕으로 개발도상국에서 프로젝트 사업을 진행해 현지 경제성장과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것을 일컫는다.
 

▲ 한국국제협력단은 7월 5일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토론을 이끄는 손혁상 경희대 교수(사진 한국국제협력단)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손혁상 경희대 공공대학원교수가 좌장을 맡고 박경정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자원연계팀장이 토론자로 참여해 국제기발협력 분야의 사회적경제 가치 실현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어졌다.

손 교수는 “사회적 경제는 시민들이 자본주의 시장경제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대안으로 등장했다”며 “범지구적 과제로 손꼽히는 기후변화, 글로벌 금융위기, 기후변화 등을 해결하는 자생적 발전 모델로 사회적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한국국제협력단은 7월 5일 본부 2층 대강당에서 ‘제43회 개발협력포럼’을 개최했다. (사진 한국국제협력단)

서정필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