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선의 법궁 경복궁 ‘근정전’ 내부, 일반에 처음 개방

기사승인 2019.08.07  12:00:23

공유
default_news_ad1

- 8월 21일부터 한 달간 매주 수~토요일에 특별관람 시범 운영

   
▲ 경복궁 근정전 내부 (사진 문화재청)

조선 법궁(法宮, 임금이 거처하는 궁) 경복궁의 중심 건물이자 국보 제223호 ‘근정전’ 내부가 일반에 처음 공개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소장 박관수)는 경복궁 정전인 ‘근정전’ 내부 특별관람을 오는 8월 21일부터 9월 21일까지 한 달간 매주 수~토요일에 하루 두 차례씩 시범 운영한다고 8월 7일 밝혔다.

궁궐 정전은 그동안 문화재 훼손 우려와 안전관리 등의 이유로 개방하지 않았으나, 정전 내부 정비와 안전요원 배치 등을 통해 지난 3월 창덕궁 인정전과 4월 창경궁 명정전을 개방한 데 이어 8~9월 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전도 개방한 것이다.

근정전은 왕의 즉위식이나 문무백관의 조회(朝會), 외국 사신의 접견 등 국가적 의식을 치르던 곳으로 5대 궁궐 중 유일하게 시간과 공간을 수호하는 십이지신과 사신상으로 장식된 상하층의 이중 월대(月臺, 궁궐의 정전과 같은 중요한 건물 앞에 설치해 궁중의 각종 의식 등에 이용되는 넓은 단) 위에 건립돼 법궁의 위엄을 드러내고 있다.

높은 천장을 받들고 있는 중층 건물인 근정전의 내부는 위아래가 트인 통층의 형태를 취하고 있어 공간이 더욱 웅장하며, 화려하고 높은 천장 중앙의 단을 높여 구름 사이로 여의주를 희롱하는 한 쌍의 황룡(칠조룡) 조각을 설치해 왕권의 상징 공간으로서 권위를 극대화했다.

   
▲ 경복궁 근정전 내 어좌, 닫집 (사진 문화재청)

근정전 북쪽 중앙에 임금의 자리인 어좌(御座)가 마련돼 있고, 그 뒤로는 임금이 다스리는 삼라만상을 상징하는 해와 달 그리고 다섯 개의 봉우리가 그려진 ‘일월오봉병’이라는 병풍이 둘러져 있다. 어좌 위에는 정교하고 섬세한 가공이 돋보이는 작은 집 모양의 닫집(사찰의 불단이나 궁궐의 어좌 위에 설치돼 불상이나 어좌 위를 장식하는 작은 집모양의 조형물)으로 장식돼 있다.

근정전은 1395년 태조 대 창건돼 1592년 임진왜란 인해 화재로 소실됐지만, 1867년 고종 때 당시 최고의 기술을 바탕으로 중건돼 오늘날 궁궐건축의 정수로 불리고 있다. 현재 근정전 내부에는 분야별 전문가의 고증을 거쳐 제작된 재현품들이 전시돼 있어 궁중생활상과 함께 격조 높고 장엄한 내부 시설을 생생하게 느껴볼 수 있다.

근정전 내부 특별관람은 참가자들이 경복궁 전문 해설사의 안내로 정전의 기능과 내부의 기본적인 상징, 구조물 등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관람할 수 있다.

참가대상은 중학생(만 13세) 이상 일반인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참가 희망자는 관람 희망일로부터 7일 전 오전 10시부터 하루 전날까지 경복궁 누리집(www.royalpalace.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내부 특별관람 입장료는 무료(경복궁 입장료 별도)이며 1회당 20명씩 입장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경복궁 누리집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2-3700-3900)로 문의하면 된다.
 

이현수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