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복궁,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해설 신설

기사승인 2019.09.11  11:58:00

공유
default_news_ad1

- 인도네시아어 9월 21일부터 매주 수·토요일 3회씩, 베트남어 11월 초 예정

   
▲ 경복궁 경회루 전경 (사진 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소장 박관수)는 경복궁 해설에 인도네시아어와 베트남어를 신설‧운영한다고 9월 10일 밝혔다.

경복궁 인도네시아어 해설은 오는 9월 21일부터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 매 3회씩(9시 20분, 11시, 14시30분) 운영되며, 베트남어 해설은 11월 초부터 운영된다. 

인도네시아어 해설을 원하는 개인 또는 단체는 해설 시작 전 경복궁 안내실 앞(흥례문 안쪽) 무료 해설 안내판으로 오면 해설을 들을 수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최근 우리나라와 동남아시아 국가 간의 교역량과 관람객이 증가하는 등 경제와 문화면에서 상호 간 교류가 활발함에 따라 동남아시아 국가 관람객의 편의를 높이고 문화유산 교류를 확장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현수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