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해 공적개발원조 예산 3조 2,003억원 확정

기사승인 2019.01.16  11:24:00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 41개 기관서 1,404개 사업 시행, 글로벌 가치에 부합하는 공적개발원조 추진

   
▲정부는 1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2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서 ‘2019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을 심의, 의결했다. (사진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정부는 1월 1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2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서 ‘2019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을 심의, 의결했다.
 
의결된 종합시행계획에 의하면 올해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은 지난해(3조482억원)보다 약 5% 늘어난 3조 2,003억원으로 확정됐다.  

정부는 올 한해 모두 41개 기관에서 1,404개 공적개발원조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날 확정된 사업안에 의하면 올해 ▲외교부 ‘인도적 지원 긴급구호’ 사업(818억원)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의 ‘월드프렌즈 봉사단 파견사업’ (614억원) ▲농림축산식품부의 ‘개도국 식량원조 사업’ (460억원) ▲몽골 대기오염 개선 프로그램 차관 (324억 5,000만원) ▲이집트 카이로 메트로 3호선 전동차 구매사업 (556억원) 등 사업이 추진된다.

정부는 올해 시행계획을 통해 글로벌 가치에 부합하면서도 우리나라 신남방, 신북방 등 대외정책과의 정합성을 제고하는 공적개발원조를 추진하기로 하고 지속가능개발목표 이행 지원 등 국제적 노력에 동참하고, 인도적 지원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정부는 1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2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서 ‘2019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을 심의, 의결했다. (사진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신남방 및 신북방 지역 대상 사업에 총 7,550억원이, 해외봉사단 및 국제개발협력 인재양성 사업에 1,556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또한 정부는 이날 공적개발원조 사업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2019 국제개발협력 통합평가계획’과 아울러 정부와 시민사회의 공동 목표와 협력 원칙, 이행방안을 담은 ‘국제개발협력분야 정부-시민사회 파트너십 기본정책’도 의결했다.

이낙연 총리는 “시민사회단체 등 민간이 정부와 동반자로서 사업을 수행할 때가 됐다”며 “그렇게 함으로써 민간은 개발 협력을 더욱 체계적으로 수행하고, 정부는 민간이 중시하는 보편적 가치를 더 충전하는 상승효과를 거둬야 한다”고 밝혔다.

국제개발협력위원회는 국제개발협력 분야 심의·조정 기구로 이 총리 외에 정부위원 17명, 민간위원 7명 등 모두 25명으로 구성돼 있다. 
 

서정필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