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9 세계 한인 차세대 대회’ 인천 송도서 폐막

기사승인 2019.09.06  13:01:32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외 16개국 및 국내 차세대 리더 106명, 4박 5일 일정 성공적으로 마쳐

   
▲ 전 세계 재외동포 차세대 리더와 국내 차세대 리더가 한자리에 모이는 ‘2019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9월 6일 오후 12시 인천광역시 송도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4박 5일간의 일정을 마쳤다. (사진 재외동포재단)

전 세계 재외동포 차세대 리더와 국내 차세대 리더가 한자리에 모이는 ‘2019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9월 6일 오후 12시 인천광역시 송도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4박 5일간의 일정을 마쳤다.

‘대한민국 미래 100년, 차세대가 함께 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올해 대회에는 해외 16개국과 국내에서 한인 차세대 리더 106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9월 2일부터 6일까지 토크콘서트, FLC세계시민포럼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해 다양한 주제로 토론하고, 윤동주문학관, 전쟁기념관, 인천개항누리길, 자유공원 등을 찾아 역사의식을 함양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3일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관저를 방문해 간담회를 갖기도 했다.

폐회식에서 기춘 재외동포재단 사업이사는 “여러분의 뿌리인 대한민국은 자랑스러운 모국으로서 세계 어디를 가도 여러분의 어깨가 들썩일 수 있는 나라로 성장·발전해 나가고 있다”며 “재외동포들이 세계 속의 우수한 한민족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동포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참가자들은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었으며, 글로벌 시대 재외동포의 역할의 중요성을 실감하게 됐다”며 “세계 속의 자랑스러운 한인으로서 앞으로도 거주국과 한국 사이 경제, 문화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세계한인차세대대회’는 글로벌시대 상호 밀접하게 연계돼 있는 거주국과 대한민국 간의 상생발전에 기여할 차세대 재외동포 리더들을 발굴하고, 동포사회와 모국의 연결고리를 강화 및 확대하려는 목적으로 재외동포재단이 1998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이현수 기자 dongpo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피니언

피플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